Internet Explorer는 호환되지 않는 브라우저 입니다.
현재 브라우저에서는 결재시 정상적으로 동작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크롬이나 엣지 또는 파이어폭스 브라우저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작성일 : 2005-07-08 15:11:29
삼실과를 쓰는이유?
글쓴이 : 관리자
  대추 : 대추의 특징은 한 나무에 열매가 헤아릴 수 없을 만큼 열리며 꽃 하나가 피면 반드시 열매 하나가 열리고 나서 꽃이 떨어진다. 헛꽃은 절대 없다. 즉,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반드시 자식을 낳고서 죽어야 한다는 뜻이다. 그래서 제상에 대추가 첫 번째 자리에 놓인다. 자손의 번창을 기원하는 뜻에서이다.

밤 : 다른 식물의 경우 나무를 길러낸 첫 씨앗은 땅속에서 썩어 없어져 버리지만, 밤은 땅 속의 씨밤이 생밤인 채로 뿌리에 달려 있다가 나무가 자라서 씨앗을 맺어야만 씨밤이 썩는다. 그래서 밤은 자기와 조상의 영원한 연결을 상징한다. 자손이 수십 수백 대를 내려가도 조상은 언제나 자기와 연결되어 함께 이어간다는 뜻이다. 신주를 밤나무로 깍는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다.

감 :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 데 팥 나는 것이 천지의 이치이다. 그러나 감만은 그렇지 않다. 감 씨앗은 심은 데서 감나무가 나지 않고 대신 고욤나무가 나는 것이다. 그래서 3~5년쯤 지났을 때 기존의 감나무 가지를 잘라 이 고욤나무에 접을 붙여야 그 다음 해부터 감이 열린다. 이 감나무가 상징하는 것은 사람으로 태어났다고 다 사람이 아니라 가르치고 배워야 비로소 사람이 된다는 뜻이다. 가르침을 받고 배우는 데는 생가지를 칼로 째서 접붙일 때처럼 아픔이 따른다. 그 아품을 격으며 선인의 예지를 이어 맡을 때 비로소 하나의 인격체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Total 9
9 원산지안내 관리자 2016-12-30 5105
8 차례에 쓰지 않는 음식 관리자 2005-08-05 10203
7 설의 의미와 기원 관리자 2005-07-08 6297
6 추석의 유래 관리자 2005-07-08 5918
5 삼실과를 쓰는이유? 관리자 2005-07-08 5712
4 기제일 및 시간 관리자 2005-07-08 6329
3 윤달 그리고 윤달 수의 관리자 2005-07-08 4121
2 기제사와 차례의 차이 관리자 2005-07-08 4390
1 지방쓰는법(한글파일) 관리자 2005-07-08 6377
   

  1  

비밀번호 확인
상호명 제사114 ㅣ 사업자등록번호 608-15-36285 | 통신판매업신고 제2006-01310호 ㅣ 대표 박미옥 | 개인정보관리자 신현석
주소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석전동 47-3번지 건우만복상가 101-102호 | E-mail jesa114@naver.com | 창원점 055-248-2333

Copyright ⓒ 2021 by 제사11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