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net Explorer는 호환되지 않는 브라우저 입니다.
현재 브라우저에서는 결재시 정상적으로 동작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크롬이나 엣지 또는 파이어폭스 브라우저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장바구니   주문배송조회


 작성일 : 2005-07-08 15:11:01
기제일 및 시간
글쓴이 : 관리자
  기제일 및 시간
  


  기제(忌祭)란 사람이 죽은날, 즉 기일(忌日)에 지내는 제사를 말한다.

  3년상을 치른 경우의 기일은 그 이후부터가 된다.

  기제의 봉제사 대상은 제주(祭主)를 기준으로 하여 4대, 즉 고조(高組)까지가 이상적 입니다.

  제주(祭主)는 고인의 장자(長者)나 장손(長孫)이 되며, 장자나 장손이 없을 때에는 차자(次子)나 차손(次孫)이 대행한다.

  

  .

  현대에는 거의 신주(神主)를 모시지 않으므로 지방(紙榜)으로 대신하거나 사진을 모시기도한다. 지방(紙榜)을 쓰고 돌아가신 분을 모실 준비가 되면 제사를 지내는데, 제사는 돌아가신 날 00시에 지내는 것이 원칙이지만 요즘은 형편에 따라서 돌아가신 당일 일몰 이후에 지내기도 한.

[기제일과 시간]

  예문에는 별세한 날 자시에 행사한다고 되어있다. 자정(12시) 부터 인시(5시)까지 날이 새기 전 새벽에 기제를 올리는 것이 예이다. 신도는 음이라 하여 늦밤 중에 활동을 하여 닭소리가 나기전에 돌아가야 한다는 말은 예문에 없는 미신적인 말이다.

   날이 바뀌는 첫 새벽 즉 궐명행사의 예문정신은 돌아가신 날이 되면 제일 먼저 고인의 제사부터 올리는 정신을 강조한데 있다고 본다. 그러나 오늘날과 같은 사회구조와 생활여건에서 볼 때 한 밤중 제사는 가족들이 핵가족화 되어서 분산거주하여 참석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다음날 출근과 활동에는 지장이 많아진다.

   그래서 근래의 가정의례준칙을 보면 별세한 날 일몰 후 적당한 시간에 지내게 되어 있다. 이 시간이면 사업하는 분이나 회사에 근무하는 분이나 공무원이나 다 집에 돌아오는 시간이며 제관들이 모이기 좋은 시간이어서 도시에서는 저녁 7~8 경에 행사하는 집들도 많이 있다. 간혹 기제일을 잘못 알고 별세한 전일 저녁 7~8시경에 지내는 사람이 있는데 기제는 별세한 날에 지내는 제사이므로 별세한 전일에 지내는 것은 잘못이다.

또 축문에 보면 휘일부림(諱日復臨)이란 말이 있고, 이 뜻은 돌아가신날이 다시돌아오니라는 뜻이다.
         
Total 9
9 원산지안내 관리자 2016-12-30 5105
8 차례에 쓰지 않는 음식 관리자 2005-08-05 10203
7 설의 의미와 기원 관리자 2005-07-08 6297
6 추석의 유래 관리자 2005-07-08 5918
5 삼실과를 쓰는이유? 관리자 2005-07-08 5711
4 기제일 및 시간 관리자 2005-07-08 6329
3 윤달 그리고 윤달 수의 관리자 2005-07-08 4121
2 기제사와 차례의 차이 관리자 2005-07-08 4390
1 지방쓰는법(한글파일) 관리자 2005-07-08 6377
   

  1  

비밀번호 확인
상호명 제사114 ㅣ 사업자등록번호 608-15-36285 | 통신판매업신고 제2006-01310호 ㅣ 대표 박미옥 | 개인정보관리자 신현석
주소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석전동 47-3번지 건우만복상가 101-102호 | E-mail jesa114@naver.com | 창원점 055-248-2333

Copyright ⓒ 2021 by 제사114. All rights reserved.